포토뉴스

[포토뉴스]  쌍용의 기운과 함께 여는 2024년 갑진년 설날 일출

[포토뉴스] 쌍용의 기운과 함께 여는 2024년 갑진년 설날 일출

이틀 후면 갑진(甲辰)년 푸른 용의 해를 밝히는 설날이다. 십이지(十二支)의 다섯 번째 동물에 해당하는 용은 비, 구름, 바람의 조화를 다스리는 존재로, 우주에 존재하는 신성한 힘과 질서를 상징하는 상상의 동물로 알려졌다. 주로 신성함, 권력, 성공, 성취에 관련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 용의 힘찬 기상과 웅비의 기운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곳이 바로 전북 김제 벽골제의 쌍
한규택 기자 2024-02-08 18:53:09
[포토뉴스] 가을 광화문 광장의 충무공 시선

[포토뉴스] 가을 광화문 광장의 충무공 시선

최근 광화문 광장은 아직 떠나지 못한 여름과 높고 푸른 가을이 공존하는 느낌이다.한쪽은 분수가 높이 솟아오르고, 또 한쪽은 가을철 나무 그늘 아래서 쉬는 시민들 풍경이다.그리고 광장의 명물인 이순신 동상이 서 있다.광화문 광장의 대표 포토존이다.그런데 충무공은 시선을 왜 멀리 바라보지 않고 바로 아래를 응시하고 있는 것일까?
박상건 기자 2023-10-15 08:27:52
[포토뉴스] 격렬비열도, 소구글도, 주문진 파도

[포토뉴스] 격렬비열도, 소구글도, 주문진 파도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은 계절이다.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는 이런 마음을 달래주는 섬과 바다가 공존한다. 서해 끝섬, 격렬비열도 등대 앞 해안절벽 위에서 사진 촬영에 몰입한 박상건 시인(섬문화연구소장),그리고 가거도 등대에서 희끗희끗 보이는 소구글도 영해기점 조형물,동해안 주문진 바닷가 파도소리를 포토뉴스 사진으로 꾸몄다.
박상건 기자 2023-07-13 12:25:39
[포토뉴스]  풍요롭고 건강한 우리 바다를 위한 바다숲 조성

[포토뉴스] 풍요롭고 건강한 우리 바다를 위한 바다숲 조성

지난 5월 10일은 제10회 ‘바다식목일’이었다. 정부는 훼손된 연안생태계를 복원하고 해양생태계의 중요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고취하기 위해 지난 2012년애 5월 10일을 ‘바다식목일’로 지정해 2013년부터 기념행사를 개최해왔다. 바다식목일은 ‘바닷속에 해조류를 심는 날’로, 사막화되어가는 바다를 되살리기 위해 해조류를 심어 육지의 숲과 같은 &lsq
한규택 기자 2023-05-16 16:40:46
[포토뉴스] 나목에도 봄이 온다

[포토뉴스] 나목에도 봄이 온다

3월 21일이 춘분이다. 24절기 중 네 번째 절기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날이다. 사람들은 춘분을 전후해 화초를 파종한다. 집집마다 화분과 화단 꾸미기가 한창일 게다. 모처럼 시장통과 꽃시장도 봄 분위기가 달아오른다. 농촌도 춘분을 시작으로 흙 일구기와 농사 준비가 한창이다.농부님에게도 우리들에게도...그렇게, 새봄이 오고 있다. 겨우내 찬바람에 견딘 나목에도푸른
박상건 기자 2023-03-14 12:45:24
[포토뉴스] 그렇게,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포토뉴스] 그렇게,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단풍도 붉게 타올랐다. 들국화도 노랗게 물들었다. 푸른 열매를 알알이 열렸던 상수리나무는 도토리를 우수수 떨구더니 엽록소가 다 빠져 나간 낙엽을 굴리고 있다. 계곡물, 새소리도 젖어가는 그 숲길을 올 한해 열심히 살아온 사람들이 거닐고 있다. 그렇게,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박상건 기자 2022-10-27 15:10:18
[포토뉴스] 섬에서 차박 캠핑하며 추억 만들기

[포토뉴스] 섬에서 차박 캠핑하며 추억 만들기

가을이다. 마음도 자연 풍경도 설레는 그런 가을이다. 아무도 없는 섬에서...홀로 여유와 여백의 시간을 보내는 섬 여행을 떠나보자...낮에는 조금 덥지만 파라솔을 펴고 낚시를 한다. 물이 들어오면 무릎까지 차오르는 밀물의 속살을 느끼며 저 바다에 낚싯대를 드리고 가을 낚시를 즐긴다. 밤이면 텐트 창밖으로 밤하늘을 만나고 사색과 낭만의 밤을 보낸다. 새벽이면 좀 춥
박상건 기자 2022-09-21 11:42:27
[포토뉴스] 썩어도 준치

[포토뉴스] 썩어도 준치

신안군 지도 송공선착장 위판장에서 만난 준치. 썩어도 준치라는 말이 있다. 그만큼 물고기가 맛이 있다는 뜻. 한자로 진어(眞魚). 진짜 생선이란 뜻이다. 정약전 자산어보에서는 시어(鰣魚)라고 표현했다. 물고기 어(魚)변에 때 시(時)자를 썼다. 제철 지나면 사라지는 물고기라는 뜻. 자산어보에서는 시어를 “살이 통통하여 맛은 좋으나 가시가 많다”고.
박상건 기자 2022-06-27 13:22:24
[화보] 한국국제낚시박람회·경기국제보트쇼

[화보] 한국국제낚시박람회·경기국제보트쇼

‘2022 한국국제낚시박람회’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 3홀에서 열렸다. 본격적인 낚시 시즌을 맞아 다양한 낚시 관련 단체와 기업들이 참가하여 최신 트렌드와 상품을 선보였다. 현장에서 저렴한 낚시용품 아울렛이 운영돼 낚시인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경기도는 같은 날 같은 기간 동안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2022
김충호 기자 2022-03-16 10:07:41
[포토뉴스] 정동진 바다에 취하다

[포토뉴스] 정동진 바다에 취하다

우리나라 대표 해맞이 명소인 강릉 정동진 해변 모습이다. 정동진은 1995년 방송드라마 ‘모래시계’ 촬영지로 널리 알려지게 됐다. 정동진은 최근 주변 헌화로 등 해안선 여행코스와 맞물려 사계절 여행객들이 즐겨 찾는다.
박상건 기자 2022-03-07 16:07:01
[포토뉴스] 고맙다, 잘피야…무럭무럭 커다오

[포토뉴스] 고맙다, 잘피야…무럭무럭 커다오

잘피는 연안의 모래나 펄 바닥에 뿌리를 내리고 사는 여러해살이 바다 식물이다. 잘피 생태계는 어민들 삶의 터전인 바다의 풍요로운 미래를 가늠하는 척도로 통한다. 연중 무성한 군락을 이뤄 어린 물고기의 은신처가 되고 풍부한 산소와 유기물은 수산생물들이 서식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사진은 양양군 동산항 어항 바닷속 풍경이다.
박상건 기자 2022-02-14 16:32:08
[포토뉴스] 강화도의 특산품, 겨울 순무

[포토뉴스] 강화도의 특산품, 겨울 순무

강화도 특산품 중 하나가 순무이다. 동의보감에 “봄에는 새싹을 먹고 여름에는 잎을 먹으며, 가을에는 줄기를 먹고 겨울에는 뿌리를 먹는 순무는 황달을 치료하고, 오장에 이로우니, 순무 씨를 아홉 번 찌고 말려서 오래 먹으면 장생할 수 있다”고 기록돼 있다. 코로나로 답답한 마음을 털고자 강화도로 떠났다가 막 담근 순무를 샀다. 강화도 순무는 생김새가 팽이모양
김충호 기자 2022-02-03 12:14:05
[포토뉴스] 지중해를 닮은 하조대

[포토뉴스] 지중해를 닮은 하조대

길어지는 코로나. 답답한 마음을 훌훌 털어내기에는 동해안만 한 곳도 없다. 양양의 하조대 해변은 바다 빛깔이 유난히 파랗다. 마치 지중해를 연상시키는 에머럴드빛 바다가 인상적이다. 드넓은 백사장의 길이는 1.5km, 너비 100m, 모래도 아주 부드럽다. 수심이 깊지 않고 가족 여행 코스로 좋다.
박상건 기자 2022-01-27 10:43:55
[포토뉴스] 우음도 갈대 숲

[포토뉴스] 우음도 갈대 숲

화성시 송산면 우음도. 이 섬의 역사와 생태를 둘러볼 수 있는 둘레길, 야외학습장이 조성돼 있다. 갈대숲을 걷는 청소년들이 생태체험 중인 모스빙 보인다. 둘레길은 시화방조제가 생기기 이전의 섬 역사와 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코스로 총 1.65㎞ 구간. 특히 우음도 둘레길 구간 중 선캄브리아기 지질특화지역의 지질학습장은 여행객들이 꾸준히 찾는다.
박상건 기자 2021-11-03 08:34:21
[포토뉴스] 초지진~초지대교 해변

[포토뉴스] 초지진~초지대교 해변

강화군 길상면 초지리에 있는 초지진. 초지진은 조선후기 해상으로 침입하는 적을 막기 위해 구축한 진지이다. 초지대교는 강화군 길상면 초지리와 김포시 대곶면 약암리를 잇는 다리다. 1996년 착공해 2001년 8월 완공됐다. 다리 길이는 720m이고 왕복 4차선으로 섬과 내륙을 잇는 연륙교이다. 교량부에 900mm의 상수도관과 300mm의 도시가스관이 함께 설치돼 있다. 주변에는 맛집이
박상건 기자 2021-10-22 11:36:19
[포토뉴스] 함덕 서우봉의 해바라기

[포토뉴스] 함덕 서우봉의 해바라기

제주 함덕 서우봉 해바라기 풍경이다. ‘함덕’ 지명은 함씨가 놓은 돌다리인 ‘함다리’를 한자화하면서 넓은 바위를 의미하는 덕(德) 자를 사용하여 만들어진 것이다. 함덕서우봉해변은 해변 동쪽에 있는 서우봉(오름) 때문이다. ‘서우’ 명칭은 봉우리가 물소(犀牛)를 닮았다는 데에서 유래했다. 함덕 서우봉은 높이가 111.3m, 남북 700m, 동서 500m이고 둘레
김충호 기자 2021-10-05 08:30:44
[포토뉴스] 백령도 드라이브스루

[포토뉴스] 백령도 드라이브스루

지난 27일 백령면 종합운동장 ‘드라이브스루’ 임시 선별검사소 코로나19방역 활동 장면이다. 인천에서 228km떨어진 백령도는 우리나라 서해 최북단의 섬이다. 섬 면적은 46.35km로 8번째로 큰 섬이다. 북한의 황해도 장연군과는 직선거리로 10km떨어져 있다.
김충호 기자 2021-10-01 08:20:52
[포토뉴스] 나를 치유하는 가을 꽃무릇

[포토뉴스] 나를 치유하는 가을 꽃무릇

꽃무릇은 여러해살이 알뿌리 식물로 9월이면 선홍색 꽃이 무리지어 핀다. 가을에 꽃이 피고 진 후 잎이 나오기 때문에 꽃과 잎이 만날 수 없어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이라는 꽃말을 갖고 있다. 안산시 상록구는 코로나 블루 해소와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한대앞역 녹지대에 꽃무릇 단지를 조성했다. 선홍색으로 가득 채워진 꽃무릇 단지는 시민들에게 코로나19
김충호 기자 2021-09-24 08:50:41
[화제의 사진] 신안군 염밭

[화제의 사진] 신안군 염밭

신안군에서 생산된 천일염은 국내 천일염의 78%를 차지한다. 신안군의 총 면적은 655.60㎢이다. 이 가운데 임야 25.35㎢, 밭 107.76㎢, 논 103.29㎢, 염전이 37.11㎢를 차지한다. 의식주 공간에서 논밭을 제외하면 염전 비중이 가장 크다. 신안군 염전은 광복 후 섬에서 한국인 최초로 천일염을 생산한 곳이다. 천일염 생산에 최초로 성공한 사람은 비금도 출신이고 이후 마을 주민들이 조
박상건 기자 2021-09-16 09:19:59
1 2 3 4 5 6 7 8 9

섬TV

신경림, '갈대'

신경림, '갈대'

언제부턴가 갈대는 속으로 조용히 울고 있었다. 그런 어느 밤이었을 것이다. 갈대는 그의 온몸이 흔들리고 있는 것을 알았다. 바람도 달빛도 아닌 것, 갈대는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몰랐다. - 산다
타인의 섬으로 여행을 떠나자

타인의 섬으로 여행을 떠나자

‘몰디브, 보라보라, 발리......’ 신문에서 자주 접하는 섬들이다. 이곳에는 무성한 야자수와 금가루 같은 백사장, 그리고 돈 많은 관광객이 있다. 여행사마다 다양하게 내어놓은 여행 일정들-‘환상의 섬 몰디브, 4박 5
그 섬에 다시 갈 수 있을까

그 섬에 다시 갈 수 있을까

아마추어 사진동호회의 총무, K의 전화를 받은 건 며칠 전이었다. 모처럼의 통화였지만 K의 목소리는 어제 만나 소주라도 나눈 사이처럼 정겨웠다. “형님, 날도 슬슬 풀리는데 주말에 섬 출사 한번 갑시다.” “섬 출사
(7) 떠나가고 싶은 배

(7) 떠나가고 싶은 배

코로나로 모두가 묶여 있은 세상. 떠나고 싶다. 묶인 일상을 풀고 더 넓은 바다로 떠나고 싶다. 저 저 배를 바라보면서 문득, 1930년 내 고향 강진의 시인 김영랑과 함께 시문학파로 활동한 박용철 시인의 ‘떠나가는 배’
(6) 호미와 삽

(6) 호미와 삽

소만은 24절기 가운데 여덟 번째 절기다. 들녘은 식물이 성장하기 시작해 녹음으로 짙어진다. 소만 무렵, 여기저기 모내기 준비로 분주하다. 이른 모내기, 가을보리 먼저 베기, 밭농사 김매기 손길이 이으면서 겨우내 창고에 있